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동문회비 입금 안내
유니맥
 솔베인
피싱서비스
인성실업
미성피싱
천류
정우
기상청
물때/조석예보
 
바다 생각
작성자 초릿대        
작성일 2006/01/31 (화) 17:29
홈페이지 203.251.114.204
ㆍ추천: 0  ㆍ조회: 2124  
IP: 203.xxx.204
삼겹살 더도 말고 딱! 한번만 뒤집자

    
*삼겹살의 매력은

1.다른 고기에 비해 고소하고 서민적이란 이미지가 강해 친근하게 느껴진다. 또 정답이
  없고 언제 어디서나 어떻게 구워 먹든 맛있다.
2.뭐든 눈앞에서 익혀 먹어야만 직성이 풀리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정서에 딱 어울리는
  음식이다.
3.김치와 함께 구워먹는 삼겹살은 ‘맛의 오르가즘’이라 할 만하다.

*어느 정도 두께가 가장 맛있나

일반적으로 4~5㎝ 너비에 두께 6㎜가 최고라 한다. 하지만 프라이팬에 굽는다면 그보다 얇아도 괜찮고, 두꺼운 돌판에 굽는다면 1㎝ 정도도 상관없다. 참숯으로 석쇠에 굽는다면 6~7㎜가 딱이다. 이 두께면 육즙이 적절하게 배어있어 씹을수록 고소하다.

*어떻게 구워야 가장 맛있나

참숯이나 연탄. 결론은 화력이다. 온도가 높은 불에 짧은 시간 구워야 육즙이 빠져 나가지 않기 때문. 야외로 놀러가면 번개탄에 구워먹기도 하던데, 그것만은 말리고 싶다. 유독물질이 들어있다.

*어떤 불판에 구워야 맛있나

돌판이나 돌판 비슷한 판. 돌판은 위에 올린 고기가 빠르게 식는 것을 방지해 주기 때문. 열전도율 높고, 고기가 식는 것을 방지해주는 판이면 다 좋다.
참숯이나 짚불을 사용할 경우 향을 살리는 석쇠가 좋다. 복사열을 내는 연탄도 석쇠가 좋다. 가스불은 솥뚜껑이나 돌판이 좋다.
잘 달궈진 석쇠에 연탄이나 숯으로 구워야 불의 향미가 배어들면서 지방이 쫀득하게 녹아 맛있다.

*삼겹살 구울 때는 몇 번 뒤집어야 하나

딱 한 번! 밴댕이 속알딱지처럼 자주 홀라당 뒤집는 자들은 용서 못한다.
고기는 두 명 이상 구워선 안 된다’는 속설이 있다. 여러 명이 자꾸 뒤집어서 육즙이 날아가 맛이 떨어질 수가 있기 때문. 처음 불판이 예열된 상태에서 올리고 육즙이 배어 올라올 때까지 그대로 두었다가 한 번만 더 뒤집어서 익히면 딱 좋다.

*어떤 양념이나 소스에 찍어 먹어야 가장 맛있나

꽃소금이나 후추소금에 살짝 찍어 먹자. 기름장은 향이 너무 강해 고기의 맛을 전혀 느낄 수 없다. 소스가 간단할수록 육즙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콩가루나 미숫가루. 웰빙 바람을 타고 청국장가루가 나오는 곳도 있다.

*최고의 삼겹살은

생후 6개월 된 돼지. 지방층이 흰색, 고기층이 선홍색을 띤 것. 너무 붉으면 냉동을 녹여 냉장 삼겹살로 만든 것일 가능성이 크다. 수입육일 경우도 고기 색깔이 붉은 경우가 많다. 보관을 오래 했을 경우, 색이 짙어진다. 갓 잡은 것보다 숙성한 것이 육질이 더 부드럽다. 돼지고기는 새끼 암퇘지가 가장 맛있다.

*삼겹살과 오겹살의 차이는

오겹살은 삼겹살의 피부를 벗기지 않은 것으로 즉 껍질을 벗겼느냐, 안 벗겼느냐의 차이다.
삼겹살 1인분에 밥 한 공기, 된장찌개, 구운 김치가 정석 코스다. 총 칼로리는
삼겹살 1인분에 670.8㎉, 흰밥 한 공기 313㎉, 된장찌개 한 그릇 138.8㎉로, 총 1122.6㎉ 정도 된다. 여기에 기름에 지글지글 구운 김치가 ‘플러스 알파’가 되는데, 어떤 장에 찍어 먹느냐, 어디에 싸 먹느냐 등 먹는 스타일에 따라 변수가 다양하게 작용한다.

*칼로리 좀 낮추는 방법, 없나

앞에다 휴지 접어놓고 삼겹살을 꾹꾹 눌러가며 기름을 짜내며 먹는 사람들 보면 입맛 떨어진다. 야채쌈 크게 만들어 포만감을 늘린다거나, 식초와 간장을 섞은 소스에 고기를 담가 표면 지방을 씻어내는 등 약간 칼로리를 줄일 수는 있겠다. 그래봤자 삼겹살은 삼겹살이다.

*삼겹살 먹을 때 냄새 배지 않게 하는 방법은

고기를 먹으면 먹었다는 냄새를 풍겨야 한다. 그 냄새가 좋아서 먹는다. 1시간 넘게 튀는 기름과 연기를 쐬는데 냄새가 안 배일 재간이 있나.

*삼겹살을 맛있게 먹는 노하우가 있다면

일식의 생강 초절임을 곁들여 먹으면 입안이 깔끔하게 정리되고 고기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채소와 고기를 2대1 비율로 싸 먹는다. 삼겹살 먹은 후 속이 좀 안 좋거나 느끼할 때 새우젓을 먹으면 효과가 있다.

이름아이콘 동해
2006-01-31 18:31
아주 유요한 정보네요? 삼겹살이 새롭게 보여요....오늘밤에는 슬슬한번 구워볼까나.........누가 쇄주사올랑교?
   
이름아이콘 수평선
2006-02-01 10:27
술좀 줄이시길... ^L^
   
이름아이콘 기차섬
2006-02-01 12:26
너무 흔한 것이지만 제대로
모르고 먹었군요.

매우 유용한 정보, 고맙슴다.
   
 
  0
50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42 아침글 [2] 안전 2006/03/29 (수) 1839 0
141 저녁에 올리는 글 [2] 안전 2006/03/27 (월) 1650 0
140 그리운사람 [2] 그리운바다 2006/03/27 (월) 1811 0
139 인연 그리운바다 2006/03/25 (토) 1805 0
138 아침에 올리는 글 [3] 안전 2006/03/23 (목) 1688 0
137 아침에 올리는 글 [1] 안전 2006/03/22 (수) 1674 0
136 아침에 올리는 글 [2] 안전 2006/03/21 (화) 1570 0
135 가장 멋진 인생이란~~~~~~~~~~~ [2] 동해 2006/03/20 (월) 1604 0
134 아침에 올리는 글 [2] 안전 2006/03/20 (월) 1395 0
133 주말 아침에 올리는 글 [1] 안전 2006/03/18 (토) 1507 0
132 아침에 올리는 글 [3] 안전 2006/03/16 (목) 1412 0
131 바다는 신비하다. [3] 기차섬 2006/03/15 (수) 1776 0
130 아침에 올리는 글 [4] 안전 2006/03/15 (수) 1743 0
129 아침에 올리는글 [2] 안전 2006/03/14 (화) 1561 0
128 좋은글 [2] 안전 2006/03/13 (월) 1556 0
127 손가락 십계명 [1] 동해 2006/03/11 (토) 1602 0
126 지하철에서2 [3] 안전 2006/02/23 (목) 1705 0
125 지하철에서 [2] 그리운바다 2006/02/21 (화) 1744 0
124 있는 그대로가 좋다 그린비 2006/02/13 (월) 1625 0
123 마음은 딱는게 아니라 쓰는것 [2] 그리운바다 2006/02/13 (월) 1619 0
122 오늘학교에서 눈사람 만들었읍니다.... [4] 동해 2006/02/07 (화) 1563 0
121 좋은 말을 하고 살면 그린비 2006/02/07 (화) 1779 0
120 인생의 벗이 그리워질때.... [1] 그린비 2006/02/06 (월) 1780 0
119 바다내음과 사람내음 [3] 아네스 2006/02/06 (월) 1754 0
118 진보는 사람을, 보수는 자본을 믿는다. [1] 기차섬 2006/01/31 (화) 2007 0
117 대답없는 벗님(펌) [2] 동해 2006/01/31 (화) 1833 0
116 삼겹살 더도 말고 딱! 한번만 뒤집자 [3] 초릿대 2006/01/31 (화) 2124 0
115 14년 전 인터뷰 - 김광석 [3] 기차섬 2006/01/23 (월) 2296 0
114 녹은 그 쇠를 먹는다 [2] 동해 2006/01/23 (월) 1842 0
113 오늘부터 행복해지기 [4] 기차섬 2006/01/16 (월) 2473 0
1234567

  

부산교육대학교 낚시아카데미
부산교육대학교 낚시아카데미에 오심을 환영합니다.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동문회비 입금 안내
유니맥
 솔베인
피싱서비스
인성실업
미성피싱
천류
정우
기상청
물때/조석예보
 

  

부산교육대학교 낚시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