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동문회비 입금 안내
유니맥
 솔베인
피싱서비스
인성실업
미성피싱
천류
정우
기상청
물때/조석예보
 
바다 생각
작성자 초릿대        
작성일 2005/08/31 (수) 15:47
홈페이지 203.251.114.204
ㆍ추천: 0  ㆍ조회: 2213  
IP: 203.xxx.204
겜방 고수 (펀글, 출처:시골기차)
겜방에 드뎌 초절정 고수 등장..


지금 시간 밤 7:40분 지금 우리 겜방에 137시간30분 째
게임을 하는 손님이 계신다..
겜방에서 전설로만 전해지던 마(魔)의 72시간을 돌파한 그에게는
더이상의 망설임은 보이지 않는다..
겜방알바협회에서 알려진 바로는 대부분의 고수들 역시
마의 72시간 벽을 뚫지 못하여 쌍코피를 흘리며 쓰러져간다고
하였으나 지금 하고있는 자는 평범한 고수는 아닌듯 하다..
보통 겜방죽돌이 초절정고수들의 등급은 다음과 같이 나뉘어 진다..

------------------------------------------

제1경(第一境)은 조화경(造化境) 다시말하면 화경(化境)이다.

이는 곧 금전(金錢),체력(體力),인내(忍耐)의 삼화(三化)와
漢(한게임),砲(포트리스),水(수타크래프트),泌(비주얼고도리),
綵(채팅)의 오기(五氣)를 두루 섭렵한 자로써
삼화취정(三化聚頂)오기조원(五氣造元)의 고수를 말한다.

이수준에 이르면 환골탈태(煥骨奪胎)를 통해 온몸이 겜을하기에
최적의 상태로 바뀌는 죽돌환동(竹突換童)을 경험한다.

이경지에 이르면 능히 24시간동안 아무런 음식물을 섭취하지
아니하고도 겜을 즐길수 있으며 초코파이 몇개와 컵라면 만으로도
허기진 배를 달랠수 있다 하니 겜방죽돌이들에게는
가히 꿈의 경지라 할수 있겠다.

하지만 이들에게도 약점이 있으니 그것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가사상태(跏思像態)에 빠진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사상태(跏思像態)에 접어들 경우 아무리 뛰어난
화경(化境)의 고수라 할지라도 빈틈이 생기게 돼어
자신도 모르게 침을 흘리거나 혹은 모니터와 자신의 머리 강도를
측정하는등의 품위와 명예가 손상돼는 행위 때문에
대부분의 화경(化境)의 고수들은 바카스나 영비천 같은
자양강장제(自襄强粧帝)등을 수시로 섭취하거나
토납술(吐納術)의 일종인 줄담배(茁啖倍)라는 운기조식법으로
죽음과도 같은 가사상태(跏思像態)를 벗어나려는 노력을 한다.

또한 화경(化境)의 고수들은 주변에서 들리는 소리만으로
능히 그들이 어떤 게임을 하는지 또는 어느정도의 실력을
가진 자인지를 간파할 수 있으며 시계를 보지 아니하고도
자신의 게임비를 계산해낼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이들 화경(化境)고수(단골)들은 고정? 겜방에만 출입하며
외상장부(外商章腑)란 것을 가지고 있어 게임비라는
부담감을 갖지 아니한다고 알려져 있다.

------------------------------------------

제2경(第二境)은 신(神)으로의 입문이라 할수있는 현묘(玄妙)한 경지,
즉 현경(玄境)이라 한다.

이 현경(玄境)의 경지에 이르게 돼면 더욱더 게임을 하기에
적합한 육체로 또다시 환골탈태(煥骨奪胎)하게 돼고
그결과 가사상태(跏思像態)를 극복하는 올나이투(兀羅移鬪)가 되며
겉으로는 전혀 피로가 드러나지 않는 반박귀진(返博歸眞)의
상태가 된다고 한다.

또한 이들은 캔커피만으로도 3일 밤낮을 견딜수 있고
인간의 생리현상인 대소변 마저 조절할수 있다고 하니
인간으로써는 상상하기 어려운 경지라 할수 있겠다.

뿐만아니라 漢,砲,水,泌,綵(한,포,수,비,채)인 漢(한게임),
砲(포트리스),水(수타크래프트),泌(비주얼고도리),綵(채팅)의
오기(五氣)를 극성까지 연성하여 적수를 찾아보기 힘들며
가끔 재떨이에 100개의 담배꽁초를 꼽는 입신의 기술인
재터리만당(災攄離滿當)을 선보이기도 한다.

또한 신체(身體)에서 주위침범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氣를
발산하여 접근을 막고 있으며,
뜨내기 고수들이 멋도 모르고 옆자리에 앉을시
心身이 마비된채 쓰러지거나 응급실로 실려가기 일수다

마지막으로 현경(玄境)의 고수들은 고정? 겜방에 출입하는 것을
금기시 하며 가끔 홀연히 게임비를 지불하지 아니하고 떠나
실제로 그들의 모습을 본자들은 겜방사장들의 입에서 입으로만
떠돌 뿐 실체를 파악하기는 힘들다 하겠다.

------------------------------------------

마지막 제3경(第三境)은 불수불식(不睡不食)하는 진정한 신의 경지,
즉 생사경(生死境)이다.

인간의 생리욕구인 수면과 식욕을 초월하고 겜방운영의 법칙을
한눈에 꿰꿇어 내는 겜방죽돌이 최고의 경지로 추측되지만,
단한명도 그 근처까지 접근조차 하지 못했기에 생사경(生死境)은
완전한 베일에 가려져 있다.

겜방역사상 단 한명도 탄생하지 않았던 지고무상(至高無常)의 경지가
바로 생사경(生死境)이다.

의심이 많은 겜방알바들은 어쩌면 생사경(生死境)이란 경지는
겜방사장들이 만들어낸 허구의 경지가 아닐까라고 입을 모으고
있을 정도이다.

------------------------------------------

지금 시간 7:45분...아직도 그는 한치의 미동도 없이
자신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다.

그자의 안색을 살펴보니 티끌의 피곤함도 보이지 않는것으로 보아
말로만 듣던 현경(玄境)의 고수가 아닐까 생각된다..

재터리만당(災攄離滿當)의 기술을 펼치기 전에 재떨이나 비워줘야겠다
--;
이름아이콘 미늘
2005-08-31 17:00
가히 말로만 듣던 갬림의 고수구만요....

   
이름아이콘 거미손
2005-09-01 12:19
재밌군요.
   
이름아이콘 수평선
2005-09-02 06:15
역시 부산, 서부경남총괄 메가패스지킴이 다우십니다.
5기장 초릿대님.
   
이름아이콘 황금물때
2005-10-01 11:00
ㅎㅎㅎ 너무 재미있습니다!!!
좀 퍼가도 되겠습니까??
   
 
  0
50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12 좋은말을 들으면.....거시기하겠지~~~~~~~~~ [4] 동해 2006/01/14 (토) 1965 0
111 세상에서 가장 넓은것 [2] 그리운바다 2006/01/10 (화) 1813 0
110 평화롭게 사는 법 [3] 기차섬 2006/01/09 (월) 1848 0
109 내머리 속의 지우개 [5] 기차섬 2006/01/04 (수) 2079 0
108 떠난 사람은 울지 않는다 / 정용철 [3] 초릿대 2006/01/02 (월) 2240 0
107 풍경소리 [4] 기차섬 2005/12/29 (목) 1974 0
106 흥부와놀부 [1] 동해 2005/12/09 (금) 1850 0
105 감사한다고 동문 송년 모임도 못가고.......심심해서 .. [3] 동해 2005/12/09 (금) 1893 0
104 교육출조 후기 2부 [8] 동해 2005/11/30 (수) 2244 0
103 마지막 교육출조 후기....... [3] 동해 2005/11/28 (월) 2347 0
102 부부의 일곱고개 [4] 초릿대 2005/11/16 (수) 1745 0
101 피아골에서 [2] 기차섬 2005/10/31 (월) 1917 0
100 여조사님과 갈매기 낚시 [11] 미늘 2005/10/19 (수) 2379 0
99 [Re] 50910. 9월 정출/거제 여차 - 우승 [1] 기차섬 2005/10/13 (목) 2295 0
98 [Re] 50917. 거제 장목 번출 [1] 기차섬 2005/10/13 (목) 2311 0
97 [Re] 50919. 거제 대포 번출 [1] 기차섬 2005/10/13 (목) 2437 0
96 51009. 10월 정출/소리도 조행기 [2] 기차섬 2005/10/13 (목) 2249 0
95 나도 조행기 [7] 오륙도 2005/10/13 (목) 2146 0
94 제 3회 아카데미 동문낚시대회를 석권하며... ^L^ [5] 수평선 2005/10/12 (수) 2420 0
93 9월 남해 번출 ... 삼여와 노도 [6] 기차섬 2005/10/12 (수) 3275 0
92 겜방 고수 (펀글, 출처:시골기차) [4] 초릿대 2005/08/31 (수) 2213 0
91 행운 그리고 행복 [3] 오륙도 2005/08/20 (토) 1912 0
90 ♡*~참을 수 없을 만큼 화가 날 때는~*♡ [1] 미늘 2005/08/20 (토) 1901 0
89 버려야할 다섯가지 마음心 [3] 미늘 2005/08/20 (토) 1727 0
88 기막힌 주문...??? 미늘 2005/08/20 (토) 1671 0
87 대문이......? 미늘 2005/08/20 (토) 1467 0
86 이!! 이 !!누꼬 이사람 ???? [3] 미늘 2005/08/18 (목) 1841 0
85 저건 내가? [1] 기차섬 2005/08/12 (금) 1962 0
84 인생의 중간역(驛)에서 [2] 미늘 2005/07/22 (금) 1958 0
83 * 삶은 헛되지 않으리라 * 미늘 2005/07/22 (금) 1608 0
1234567

  

부산교육대학교 낚시아카데미
부산교육대학교 낚시아카데미에 오심을 환영합니다.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동문회비 입금 안내
유니맥
 솔베인
피싱서비스
인성실업
미성피싱
천류
정우
기상청
물때/조석예보
 

  

부산교육대학교 낚시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