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동문회비 입금 안내
유니맥
 솔베인
피싱서비스
인성실업
미성피싱
천류
정우
기상청
물때/조석예보
 
자유 게시판
작성자 씨밀레남도(서영호)        
작성일 2012/04/28 (토) 19:00
ㆍ조회: 1093  
IP: 118.xxx.116
소방관의 지혜
1953년 11월 13일 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




새벽 3시에 소방단의 신고센터에 전화벨이 울렸다.

야간근무를 하고 있던 젊은 소방대원 에릭이 수화기를 들었다.

"소방단입니다...."

그러나 거친 숨소리만 들릴 뿐,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잠시 후에 여인의 흥분된 목소리가 들렸다.

"사람 살려요! 도와주세요! 몸을 움직일 수가 없어요. 피를 너무 많이 흘렸어요."

"진정하세요. 곧 가겠습니다. 위치가 어딥니까?"







"모르겠어요."

"집에 계십니까?"

"네, 그런 것 같아요."

"어딥니까? 집번지를 말씀해주세요."

"모르겠어요. 어지러워요. 출혈이 심해요."

"그렇다면 이름만이라도 대세요."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아요. 머리를 심하게 부닥친 것 같아요."

"전화 수화기를 놓지 마세요."

에릭은 다른 전화기를 통해 교환수를 찾았다. 남자 목소리가 들렸다.







"지금 소방단과 통화하고 있는 사람의 전화번호를 알려주십시오."

"저는 경비원이기 때문에 기술적인 것들은 모릅니다. 그리고 오늘은 토요일이기 때문에 책임자들은 이미 퇴근했어요."

에릭은 전화를 끊었다. 마침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그는 전화 속의 여인에게 물었다.

"이 소방단의 전화번호를 어떻게 찾으셨습니까?"

"전화기에 붙어 있었어요. 넘어지면서 전화기를 끌어안았나 봅니다."

"그쪽 전화번호도 혹시 붙어 있지 않나 찾아보세요."

"아무 것도 없네요. 빨리 와주세요."

목소리는 점점 희미해져 갔다.







"말씀해보세요. 당신이 있는 곳에서 무엇이 보입니까?"

"저... 유리창이 보이고, 밖으로 길가의 가로등이 보여요."

에릭은 생각을 정리해보았다.

그녀의 집은 길가에 있으며, 가로등이 창문으로 보이니까 3층 이하의 건물이 틀림 없었다.

"어떻게 생긴 창문입니까?"

그는 다시 물어보았다.

"사각형입니까?"

"아니에요. 긴 창이에요."

에릭은 그녀가 분명 시내 쪽에 살고 있다고 생각했다.







"방에 불이 켜져 있습니까?"

"네, 불이 켜져 있어요."

에릭은 더 물어보고 싶었지만 더 이상 응답이 없었다.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었다.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궁리했다.

그는 근처 소방서로 가서 소방서 서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서장의 의견은 이러했다.

"방법이 없네. 그 여인을 찾는다는 것은 불가능하네.

그리고 그 여인의 전화와 계속 연결해놓고 있으면 다른 신고를 받지 못하지 않나?

다른 곳에 화재가 나면 어쩌려고 그러나?"







그러나, 에릭은 포기하지 않았다.

과거 훈련받던 시절, 그는 소방대원의 첫 임무가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라고 배웠다.

갑자기 그에게 엉뚱한 생각이 떠올라 그것을 소방서장에게 알렸다.

그러나 서장은 그 생각에 반대했다.

"그건 미친 짓이야! 사람들은 아마 원자폭탄이라도 있는 줄 오해할걸. 수백만 명이 사는 도시에서 한밤중에 그럴 순 없지!"

에릭은 애걸했다.







"더 늦기 전에 신속하게 행동해야 합니다."

서장은 잠시 침묵을 지켰다. 잠시 후 에릭은 서장의 답변을 들었다.

"좋아, 해보자! 나도 곧 그곳으로 가겠다."

15분 후 스무 대의 소형 소방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그 도시의 가장 오래 된 구역으로 출동했다.

각 차량마다 특정한 구역을 순찰하도록 배당했다.

그 여인은 더 이상 아무 말도 없었지만, 에릭은 수화기를 통해 그녀의 숨소리를 계속해서 듣고 있었다.

10분 후 에릭이 서장에게 보고했다.







"수화기에서 사이렌 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서장은 곧바로 무전기를 통해 지시했다.

"1번 차량, 사이렌을 끄시오."

그는 에릭에게 다시 연결했다.

"아직 사이렌 소리가 들립니다."

에릭이 말했다.

"2번 차량, 사이렌을 끄시오."

12번 차량에 이르자, 에릭은 탄성을 질렀다.

"사이렌 소리가 이제 들리지 않습니다."

서장은 무전기를 통해 명령을 내렸다.

"12번 차량, 다시 사이렌을 켜시오."

에릭이 말했다.







"다시 사이렌 소리가 들립니다. 그러나 아까보다는 멀리 들립니다."

"12번 차량, 오던 길로 돌아가시오."

서장이 명령했다. 잠시 후 에릭이 보고했다.

"점점 소리가 커집니다. 그 거리에 있는 것이 분명해요."

"12번 차량, 불빛이 비치는 창문을 찾으시오."

불평 섞인 목소리가 무전기로 흘러나왔다.

"수백 개의 집에 불이 다 켜져 있습니다. 모두들 창문에서 밖을 내다 보며 구경하고 있어요."

"확성기를 이용하라."

서장이 명령했다. 에릭은 수화기를 통해 확성기의 말을 들을 수 있었다.







"시민 여러분, 우리는 생명이 위독한 한 여인을 찾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불을 모두 꺼주십시오."

불이 모두 꺼졌고, 단 한 집의 창문에서만 불빛이 새어나왔다.

잠시 후 에릭은 수화기를 통해 문이 부서지는 소리를 들었다. 그러고는 소방대원의 목소리를 들었다.

"그녀는 의식이 없지만 맥박은 아직 뛰고 있다.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하겠다. 그녀는 무사할 것 같다."

엘렌 손달(그녀의 이름)은 잘 견뎌내서 의식을 되찾았다. 그리고 보름 후에는 그녀의 기억도 다시 돌아왔다.




-당신을 바꿀 100가지 이야기中-
이름아이콘 메다(이성진)
2012-05-02 00:37
살짝 눈시울이 적셔지는.....
   
이름아이콘 김기수킹카
2012-05-03 17:12
자신의 지혜로움과 책임감이 한 생명을 구해냈군요. 감동적입니다.^^
   
 
  0
50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276 2012.03.29(목)임원단회의 다니엘♡(안치완) 2012/03/26 (월) 968
7275 봄 도다리 [2] 차이(김동현) 2012/03/23 (금) 1222
7274 23기 강의 다니엘♡(안치완) 2012/03/21 (수) 1007
7273 인사 올립니다. [4] 가고파바다로 2012/03/20 (화) 916
7272 이번주에는~ [1] 해주(윤홍태) 2012/03/13 (화) 972
7271 즐거운 주말보내세요!^^(3월15(목))은 개강식이 있는 .. [3] 메다(이성진) 2012/03/10 (토) 1088
7270 닉네임수정 부탁드려요ㅎㅎ 세로토닌(진준희) 2012/03/09 (금) 739
7269 정출 공지 하였습니다 차사랑(손승진) 2012/03/09 (금) 922
7268 관심과 참여에 감사드립니다 [6] 해주(윤홍태) 2012/03/09 (금) 829
7267 몇년만에 외출.....(신년회 ) [2] 바다태공 2012/03/09 (금) 784
7266 내이름이 바다태공 ...? [2] 바다태공 2012/03/09 (금) 868
7265 오늘은 신년회가 있는 날입니다.^^ 메다(이성진) 2012/03/08 (목) 777
7264 뒤늦은 인사올립니다... [5] 메다(이성진) 2012/03/06 (화) 795
7263 낚시아카데미 23기 모집 및 개강 안내 [3]+1 은파 2012/03/05 (월) 958
7262 신년회 공지 ! [13] 다니엘♡(안치완) 2012/03/04 (일) 1308
7261 임원진을 소개 합니다! [5] 해주(윤홍태) 2012/03/04 (일) 928
7260 지나가는 세월 [2] 대발이(김대곤) 2012/02/25 (토) 1025
7259 하나더 남겨봅니다...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23 (목) 876
7258 조용합니다....ㅡㅡ;; [1]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23 (목) 832
7257 번개.... [4]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16 (목) 1200
7256 2월 정출 취소입니다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16 (목) 805
7255 외포 바람~~!! [3] 뜬구름 2012/02/09 (목) 1132
7254 번출 입니다 [1]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08 (수) 911
7253 조문에 감사드리며... [2] 북서풍(김명수) 2012/02/06 (월) 843
7252 2월 정출입니다!!!!! [1]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06 (월) 998
7251 잠시 웃고 가세요....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03 (금) 887
7250 안녕하세요..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2/03 (금) 873
7249 부고 [20] 씨밀레남도(서영호) 2012/01/30 (월) 860
7248 운영진외 동문님들에게 [1] 포세이돈(조용진) 2012/01/26 (목) 1063
7247 2012년 새해 인사드립니다 (^^)(__) 꾸벅 [2] 세로토닌(진준희) 2012/01/21 (토) 927
1,,,11121314151617181920,,,253

  

부산교육대학교 낚시아카데미